031-574-3252 sdsori@naver.com

암의 표준치료, 항암제의 한계의 역할

항암제로 암을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어

항암제는 이미 파괴된 세포가 정상세포가 되도록 시간을 벌어주는 목적으로 쓰일 뿐, 암 치료를 위한 궁극적인 목적으로 쓰여서는 안 됩니다.

임기동 산비채 원장

항암제 치료의 한계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항암제가 암을 완전히 없애주지는 못합니다. 성숙한 암들은 일부 없앨 수 있지만, 나머지 암들은 못 없앱니다.



항암제를 맞고 살아남은 암은 더욱 공격적

암은 지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항암제를 피할 방법을 강구하는 줄기 암세포가 있는데, 항암제가 줄기 암세포를 죽이지 못합니다.

줄기 암세포는 항암제가 들어왔을 때, 더 이상 항암제에게 공격당하지 않기 위해 일종의 방패를 만듭니다. 그래서 그 항암제가 더 이상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하면서 암세포를 계속 만들어 냅니다.

항암제를 맞고 살아남은 암은 더 공격적이고 지능적인 암이 됩니다. 그래서 수술과 더불어 항암제를 맞는 경우, 환자에게 더 큰 해를 입힐 수 도 있습니다.

암은 항상 처음에는 감당할 수 있을 것 같지만, 결국 모든 것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항암제 치료, 정말 효과적인지 의문 가져보아야

요즘 과학자들과 의사들이 표적치료제 뿐만 아니라 면역항암제도 만들고 있습니다.

어떤 치료를 통해 우리 몸에서 암이 완전히 없어진다면 문제는 쉽습니다. 그러나 항암제, 면역항암제, 표적치료제 등 모든 치료제가 암을 제대로 없앨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성숙한 암, 이미 눈에 띄는 정도의 암들은 어느 정도 줄일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육안상 안 보이지만 결국 남아있는 암이 있고, 그 암들은 더욱 지능적이고 공격적인 암이 되어 환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수술하고 항암제를 맞은 결과, 정말 낫는 환자가 많을까요? 한번 의문을 가져보아야 합니다.



항암제, 효과적인 경우도 있지만 궁극적인 치료가 될 순 없어

혹자는 “그럼 무조건 항암제가 그렇게 나쁘기만 합니까?”라고 묻습니다.

물론 항암제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제 경험상 젊고 빠르게 진행하는 암, 예를 들어 백혈병 같은 경우는 항암제를 맞음으로써 완전관해가 일어나 완치되기도 합니다.

젊은 사람의 경우는 암세포의 분열이 빠릅니다. 이처럼 아주 빠르게 진행하는 암의 경우, 항암제를 맞으면서 제대로 된 치료를 해야 합니다.

항암제나 방사선 등의 치료는 결국 세포를 파괴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하지만 세포를 파괴하는 과정에서 정상세포가 암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는 이미 파괴된 세포가 정상세포가 되도록 시간을 벌어주는 목적으로 쓰는 것일 뿐, 암 치료를 위한 궁극적인 목적으로 쓰여서는 안 됩니다. 신속한 시일 내에 우리 몸을 암이 생기지 않는 체질로 만들어주는 것이 급선무입니다.